Again (다시 봄) Lyrics - NU’EST | AxomLyrics

Again (다시 봄) Lyrics – NU’EST

Again (다시 봄) Lyrics by NU’EST is the latest Korean song. Again  (다시 봄) lyrics are written by Baekho, BUMZU, Elum while the song is produced by Baekho, BUMZU, Elum, Gesture.

Again (다시 봄) Lyrics

Again (다시 봄) Song Details:

Song: Again (다시 봄)
Singer: NU’EST
Produced by: Baekho, BUMZU, Elum, Gesture
Lyrics: Baekho, BUMZU, Elum

Again (다시 봄) Lyrics

시간이 지난다면 괜찮을까요
계절은 추억이 되어 쌓이겠죠
사랑이란 건 기다림조차도 나를 (미소로 나를)
채워가죠 (매일 내 마음)
기억의 설렘 벅차오르듯
찬란한 우리 둘의 시간을
끌어안고 내딛는 우리 걸음마다
흔적이 드리우면

나도 모를 사이에 못 참을 만큼
네가 그리워서 보고 싶으면
그때, 난 어떡해

보고 싶은 맘 혼잣말 혼잣말
계절의 바람 그 위로 발자국처럼 남아서
보고 싶은 날 언젠가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 봄의 너를 품는다

우리의 봄이 여전하게
세상이 모두 변해도 나는
변하지 않을 수 있어
추운 겨울이 모두 지난
3월이 되면 그곳에 서 있을게
다시 봄이 찾아오면

사랑을 알게 되면 아픔이 더
커진다는 말을 믿지 않아
우리의 정원에 가득 피어난 봄 꽃잎처럼
꽃잎처럼

나도 모를 사이에 못 참을 만큼
네가 그리워서 보고 싶으면
그때, 난 어떡해

보고 싶은 맘 혼잣말 혼잣말
계절의 바람 그 위로 발자국처럼 남아서
보고 싶은 날 언젠가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 봄의 너를 품는다

시간 속을 내달리다
어디론가 더 멀어질까 봐 더욱더 겁나
내가 널 잊는 일
숨이 멈출 때까지 없을 거야

보고 싶은 맘 혼잣말 혼잣말 (혼잣말)
계절의 바람 그 위로 발자국처럼 남아서
보고 싶은 날 언젠가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 봄의 너를 품는다

우리의 봄이 여전하게
세상이 모두 변해도 나는
변하지 않을 수 있어
추운 겨울이 모두 지난 3월이 되면
그곳에 서 있을게
다시 봄이 찾아오면

Again (다시 봄)” Music Video